<경성활극록> 리뷰 잡담생활

조아라 링크 : http://www.joara.com/literature/view/book_intro.html?book_code=1332180

문피아 링크 : https://blog.munpia.com/k4167_humans13/novel/163398

8월의 폭풍의 역자 PKKA. 팩션물에 도전하다.

작가 PKKA는 데이비드 글랜츠 작 <8월의 폭풍>를 번역해 매끄러운 필력과 역사에 대한 풍부한 지식으로 당시 소비에트의 대일전선의 상황을 상당한 내공을 보여준 적이 있다. 그런 그가 이제는 일제 강점기를 배경으로 한 팩션물에 도전하고 있다. 바로 이 글에 소개할 <경성활극록>이다. 본 작품은 디씨인사이드 대체역사 갤러리에 먼저 연재하다가 조아라, 역개루 까페, 그리고 최종적으로 퇴고해서 문피아에 재연재중이다.

<경성활극록>의 거시적인 스토리는 간단하다. 한인애국단 경성지부라는 가상의 항일투쟁조직이 ('임시정부의 비합법적 징세'라는 명목으로)각종 폭력과 범죄로 부일배들을 벌하고, 일본인으로 변장하면서 첩보 활동을 하면서 최종적으로 관동군과 이시와라 간지의 '최종전쟁론'에 의한 음모를 막는 이야기다. 단순히 생각하자면 '착하고 강력한 조선인 히어로들'이 '사악한 일본인들'을 응징하는 이야기로 생각할수도 있을 것이다. 하지만 전개는 그렇게 단순하게 흘러가지 않는다.

이야기는 두 사람의 로맨스를 중심으로 흘러간다. 한인애국단 경성지부의 대형(大兄)인 '이정우'와 친일파의 딸인 '한주리'. 정우는 상당한 기품과 교양과 침착한 일처리로 인해 경성지부 중에서 가장 신뢰를 받고 있으나, 불심이 깊고 사려깊은 연민으로 인해 폭력적인 항일투쟁에 죄책감과 부담감을 가지고 있었다. 주리는 이제까지 부일배인 아버지 밑에서 세상물정 모르로 살아온 '오죠사마'였지만 집안의 유복함이 사람들의 고혈을 쥐어짜온 대가였음을 알았고, 관동군 장교과 약혼하게 되면서 자신의 처지를 경멸하게 된다. 그런 이 둘의 만남은, 마치 서로가 서로에 대한 거울과 같이 각성하게 되었다. 정우는 용기를 내어 계속 경성지부에서 수라도를 걸으면서 주리에게 필담을 나누고, 주리는 정우와의 필담 속에서 '친일파 오죠사마'에서 점차적으로 민족심을 각성하게 된다. 그 과정에서 정우의 짝패인 민호, 경성지부의 엄격한 대장인 남건, 불심이 깊은 스님인 혜월, 일본인임에도 일본의 파멸을 막기 위해 조선에 협력하는 나카하라 히로요시 등 경성지부의 여러 인물들의 이야기가 격랑의 흐름처럼 제시되어있다.

일제강점기에 대한, 그것도 항일투쟁단체 대 부일배 및 일본군의 이야기다보니 선악구도가 명백할 수 밖에 없다. 이런 스토리를 두고 입체적인 이야기를 만들기는 썩 어렵다. 그렇기 때문인지 몇몇 비중있는 빌런들에겐 애매한 입체성보다는 '악당이 왜 악당일 수밖에 없는지'에 대해서 시대상의 고증을 들어서 설명하고 있다. 가령 주리의 약혼자인 '아오야기 테츠오'는 이시와라 간지의 세계최종전쟁론과 일련종을 광적으로 믿는 정신병자로 나오고 있으며, 경성지부의 테러를 쫓고 있는 오재두 경부보는 날카로운 추리력으로 정우의 흔적(정확히는 정우가 변장하고 있는 '카리스마 준이치로 백작')을 끊임없이 쫓고 있다. 또한 주리의 부친인 한덕만은 노동착취와 친일행위로 얻은 거액의 재산을 총독부에게 국방헌납금으로 납부하며 특혜를 얻고 있다는 혐의로 경성지부의 타깃이자 본 이야기의 키 퍼슨이 되고 있다.

이 팩션의 장르는 대체적으로 로맨스와 스릴러를 넘나들고 있다. 또한 무겁고 진중한 분위기를 풀어주기 위해 간간히 적절한 패러디도 넣어두고 있는 것도 소소한 백미다. 그러나 이 소설의 가장 눈여겨볼 점은 바로 당시 일제시대의 사회상을 재현한 풍부한 에피소드와 정확한 고증. 그리고 흔히 '판도물', '무쌍물'로 대표되는 역사소설이나 대체역사소설에서 보기가 드문 색채 높은 캐릭터성의 비중이다. 일제강점기 스토리에 관심있어하는 당신. 한번 읽어보시지 않겠는가?




덧글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



통계 위젯 (블랙)

65
13
872743

이 이글루를 링크한 사람 (화이트)

220